2023.11.20 (월)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7.7℃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9.4℃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0.9℃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유성구, 제14차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정기회 개최

원자력 시설 안전 우려…환경‧안전 감시 새로운 시작

 

농림수산경제신문 이지현 기자 | 대전 유성구는 20일 구청 중회의실에서‘제14차 유성구 원자력시설 민간환경감시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14차 민간환경감시위원회에서는 제4기 부위원장(김명환) 및 운영위원(6명, 운영위원장 윤주용)을 호선하고 원자력시설(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원자력환경공단)로부터 방사성폐기물 보관 현황 및 계획을 보고받아 토의를 진행했다.

 

민간환경감시위원회에 참석한 위원은“방사선비상계획구역이 지정된 유성구는 경주방폐장의 방사성폐기물과 비슷한 양을 보관중임에도 예산지원이 없다”며, “민간환경감시센터를 설치하지 못해 원자력안전에 소외받고 있어 정부지원과 제도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라며 지역 원자력안전 확보를 위한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위원장인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민간환경감시위원회는 그동안 정부지원이 없는 상태에서도 원자력시설 주변 환경의 안전감시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민간환경감시위원회의 위상과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토/동영상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